'성폭력 전과 논란' 이근 대위…전과 있지만 추행은 안 했다?
'성폭력 전과 논란' 이근 대위…전과 있지만 추행은 안 했다?
  • 장지현
  • 승인 2020.10.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 대위 ⓒ 유튜브 채널 캡처

[크리에이티브 이코노미 = 장지현 기자] 유튜브 웹예능 <가짜사나이>에 출연해 인기를 모은 '이근 대위'가 성폭력 전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근 대위는 "당시 폐쇄회로(CC)TV 3대가 있었으며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13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주장했다. 

앞서 12일 유튜버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근의 죄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입니다. 상고기각결정이 났으니 이미 이근은 전과자입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이근 전 대위는 성폭력 유죄 판결을 받은 것은 사실이나 실제로 추행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해당 판결문에서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에 모순이 없다"고 인정하고 있다. 판결문에는 "피해자의 진술 내용이 구체적이고 자연스러우며, 해당 사실을 직접 경험하지 않고 적시하기 어려운 세부 사항을 언급하고 있으며 다른 증거와 모순되지도 않는다"고 적혀 있다. 판결문에는 피해자와 목격자들의 증언, CCTV 영상 CD도 증거 목록으로 기재되어 있었다. 

이근 대위는 2017년 11월 강남의 한 클럽에서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2018년 11월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해당 판결은 항소심과 대법원을 거쳐 2019년 11월 확정됐다. 

이근 대위는 유튜브 웹예능 <가짜사나이>에 출연해 "인성 문제 있어?" "OO는 개인주의야" 등의 유행어를 만들어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