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라임 사태는 검찰과 야당의 합작품…공수처가 필요한 이유"
민주당 "라임 사태는 검찰과 야당의 합작품…공수처가 필요한 이유"
  • 장지현
  • 승인 2020.10.1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News1 제공

[크리에이티브 이코노미 = 장지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법무부는 라임 사태 수사 진행 과정 전반에 대한 즉각적 감찰을 실시하고 해당 검사들을 직무에서 배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야당에서 '권력형 게이트'라고 규정한 라임 사태가 진실은 '검찰과 야당의 커넥션'이 만들어 낸 합작품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이날 언론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총장에게 보고 후 조사가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 주겠다"는 검사출신 변호사의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이른바 '라임 사태'의 핵심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김 전 회장은 이 변호사를 통해 검사를 상대로 로비를 벌여 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강 대변인은 "김 전 회장의 입장문이 사실이라면 검찰의 '기획 수사'와 '선택적 수사'의 민낯을 보여준 사례로 매우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라임 사태의 수사 진행 과정에서 윤석열 총장의 개입은 없었는지, 수억원 대 로비를 받은 검사장 출신 유력 야당 정치인이 누구인지, 김봉현으로부터 로비를 받은 현직 검사가 누구인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에 의해 사건 진실이 조작되고, 검찰 로비를 통해 수사의 방향이 엉뚱한 곳으로 돌려질 수 있음을 보여 준 이번 사건은 공수처 설치가 왜 필요한지 여실히 보여준 사례"라며 "민주당은 반드시 공수처를 설치하여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