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대표 최창희, 국감장에서 류호정 의원에게 "어이"
공영홈쇼핑 대표 최창희, 국감장에서 류호정 의원에게 "어이"
  • 장지현
  • 승인 2020.10.2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게 발언하는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 News1 제공

[크리에이티브 이코노미 = 장지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의 산하 공공기관인 공영홈쇼핑 국정감사장에서 최창희(71) 공영홈쇼핑 대표가 정의당 류호정 의원에게 "어이"라고 호칭했다. 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당시 후보의 대선캠프 홍보고문으로 일하며 '사람이 먼저다'라는 슬로건을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 한편 28세인 류 의원은 21대 국회 최연소 의원이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류 의원은 전문위원이 이력을 허위기재한 의혹에 대해 질의했다.

류 의원은 "최 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를 만든 사람이다. 공영홈쇼핑도 믿음과 공정이 핵심 가치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문위원 초빙공고에서 관련 분야 경력이 20년인데 입사한 사람의 지원서를 보면 계약직이었는데 정규직이라고 허위 기재하는 등 자격이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최 대표는 "그에 준하는 자격을 가졌다"며 "20년 전 당시에는 계약직, 정규직 이런 게 없었지 않나 싶고 허위 기재라고 판단하지 않았다"고 답햇고, 이에 류 의원이 "그렇다고 해서 허위 기재가 용인되지는 않고요"라고 대답했다.

이에 최 대표는 류 의원을 쳐다보며 "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같은 호칭에 류 의원은 황당한 표정으로 "어이?"라고 반문했다. 최 대표는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 없이 답변을 이어갔다. 그러다 질의시간이 끝나 마이크가 꺼졌고 류 의원은 현장에서 따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