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독감 대응수위 '심각단계' 수준으로 강화
조류독감 대응수위 '심각단계' 수준으로 강화
  • 장지현
  • 승인 2020.10.27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새로 인한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예방을 위해 방역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 News1 제공

[크리에이티브 이코노미 = 장지현 기자] 정부는 27일 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 수위를 '심각단계' 수준으로 높이기로 했다.

환경부는 '야생조류 AI 행동지침(SOP)'에 따른 '심각단계'에 준하는 대응 조치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5일 충남 천안시 봉강천 주변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되고, 겨울철새의 본격적인 유입이 전망되면서 내린 결정이다. 

최근 국립생물자원관 조사에 따르면 이달 기준 우리나라에는 약 57만5000마리(176종)의 겨울 철새가 도래했고, 12월까지 개체 수가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40개국에서 640여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고 있어 선제 대응이 시급한 상황이다.

먼저 정부는 야생조류 AI 확산 차단을 위해 확대상황반을 편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감염범위를 파악하고 주변 지역으로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검출지역 주변 철새도래지에 대한 정밀조사와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에 대한 예찰 활동도 강화한다.

특히 검출지점은 매일 예찰을 실시하고, 반경 10km 범위에서 야생조류 분변 채집과 폐사체를 수거해 검사한다.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 46개소에 대해서는 7개 유역·지방환경청에서 이번주 내로 긴급 예찰을 완료한다.

겨울철부터는 예찰 대상 철새도래지를 현재 70곳에서 87곳까지 확대하고 국내외 발생상황에 따라 철새 분변 등의 조사물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멸종위기종 등 보호 대상 야생조류 서식지, 전시·사육시설에 대한 방역관리도 강화한다.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야생조류 천연기념물 보호구역, 동물원 조류사육시설, 멸종위기종복원센터 등에 대한 방역 상황을 수시로 점검한다. 점검 결과 발견된 미비점에 대해서는 기술지원을 통해 즉시 보완하도록 할 계획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에서는 바이러스 검출 지점 주변에서 채취한 분변이나 폐사체는 휴대용 실시간 유전자분석 키트를 이용해 오염여부를 현장에서 진단한다. 진단결과 등은 농식품부 등 관계기관과 정보를 공유해 가금농가의 철저한 차단방역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위주의 실질적 대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도 철새서식지 방문 전·후 소독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야생조류 폐사체 발견 시 접촉을 피하고 당국에 즉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