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 출석
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 출석
  • 장지현
  • 승인 2020.11.0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으로 뇌물공여 등 파기환송심 5회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News1 제공

[크리에이티브 이코노미 = 장지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 출석했다. 이 부회장이 법원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6월 경영권 승계 의혹 관련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참석한 후 약 154일 만이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송영승 강상욱)는 9일 오후 2시5분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부회장,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 등에 대한 파기환송심 5회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은 지난 1월17일 4회 공판기일까지 마친 후,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재판부 기피신청'으로 반년 이상 중단된 바 있다. 그리고 지난 9월, 대법원이 특검의 기피신청을 최종 기각하며 재판이 다시 열리게 됐다.

재판부는 이날 5회 공판에 이어 오는 30일 6회 공판기일을 열기로 했다. 그 사이인 16~20일에는 전문심리위원의 면담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6회 공판기일에서 전문심리위원의 의견 진술을 들은 뒤 12월14일 또는 21일에 결심 재판을 진행한다. 

이날 전문심리위원으로 박영수 특별검사 측은 홍순탁 회계사를, 이 부회장 측에서는 김경수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를 추천했으며, 재판부는 이 두 사람 모두 전문 심리위원으로 적합하다고 판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