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3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모바일의 선방
넥슨, 3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모바일의 선방
  • 장지현
  • 승인 2020.11.1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게임 매출 전년 동기 대비 140% 성장, 3분기 사상 최대 매출 경신
신규 모바일 게임 매출 비중 확대로 포트폴리오 다변화
신임 사외이사로 케빈 메이어 내정

[크리에이티브 이코노미 = 장지현 기자]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대표이사 오웬 마호니)가 3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넥슨은 10일 자사의 2020년 3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넥슨은 '바람의나라: 연', 'V4',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등 모바일 게임 흥행과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등 주요 PC 게임들의 견고한 호실적에 힘입어 3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이후 출시한 모바일 게임들의 연이은 흥행으로 넥슨의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0%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 7월 서비스를 시작한 '바람의나라: 연'은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2위 기록 후 꾸준히 모바일 게임 매출 최상위권을 유지하며 자사의 3분기 모바일 매출을 견인했다. PC 원작 특유의 도트풍 그래픽과 플레이 방식, 그리고 지속적인 유저 친화적 업데이트가 호응을 얻으며 흥행을 지속 중이다.

넥슨의 장기 흥행 IP(지식재산권)로 자리잡은 'V4'는 지난 7월 북미 및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150여 개 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고 신규 클래스 도입과 초고속 성장 업데이트 등 대규모 콘텐츠를 선보이며 성장을 이어갔다.

지난 5월 글로벌 출시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모바일로 즐기는 캐주얼 레이싱이라는 장르적 특성을 살려 '카러플 스타컵', '모여라 카러플 패밀리' 등 유저 참여형 행사를 개최해 유저층 확대와 함께 게임의 흥행을 더욱 공고히 했다.

주요 PC 게임 매출의 몫도 빼놓을 수 없다.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2차 대규모 여름 업데이트(AWAKE) 등을 실시하며 2분기에 이어 글로벌 시장 전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메이플스토리'는 탁월한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전략적인 콘텐츠를 선보이며 한국에서 전년 동기 대비 71% 성장했고, 이외에도 북미·유럽 지역과 아시아·남미 지역에서 각각 178%, 165%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은 한국 지역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던전앤파이터'는 주요 캐릭터 레벨 확장과 함께 '썸머 페스티벌' 등 전략적 콘텐츠 업데이트로 전년 동기 대비 56% 성장했고, ‘서든어택’은 15주년 서비스를 기념해 대규모 보상 이벤트를 실시하며 전년 동기 대비 35%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넥슨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넥슨의 강력한 IP 파워가 PC/모바일 플랫폼 양쪽에서 저력을 발휘하며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4분기에도 선택과 집중의 개발 기조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멀티플랫폼 게임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지난 9일 케빈 메이어(Kevin A. Mayer)를 신임 사외이사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케빈 메이어 신임 사외이사 내정자는 영화, 텔레비전, 온라인 동영상서비스 등 다양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큰 성과를 남긴 인물로, 월트디즈니의 최고 전략 책임자와 DTCI(Direct-to-Consumer & International) 부문 대표를 역임했으며, 최근에는 글로벌 동영상 공유 앱 틱톡 CEO와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COO를 역임하기도 했다. 

넥슨의 2020년 3분기 실적발표 요약 테이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