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바이든 정권 이양 협조 지시…'드디어'
트럼프, 바이든 정권 이양 협조 지시…'드디어'
  • 장지현
  • 승인 2020.11.2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이코노미 = 장지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 연방총무청(GSA)과 참모진에게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에 대한 정권 이양 작업에 협조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후 GSA는 바이든 당선자의 대선 승리를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의 국가를 향한 변함없는 헌신과 충성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그는 괴롭힘 받았고, 위협 당했으며, 학대를 받았다. 그리고 나는 더이상 그나 그의 가족, 또는 GSA 직원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주장은 강력하게 계속될 것이고, 우리는 싸움을 계속할 것이며, 나는 우리가 승리할 것이라고 믿는다"면서도 "하지만 국가의 최상의 이익을 위해, 나는 에밀리와 그의 팀이 초기 절차와 관련해 필요한 일을 할 것을 권하며, 나의 팀(참모진)에게도 같은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 인수인계법에 따르면, GSA의 승인이 있어야 대선 당선자는 연방정부로부터 사무공간, 예산, 통신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정부 당국자들로부터 정책 이양을 위한 설명을 받을 수 있다. 미 대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결과에 불복하자 GSA는 바이든 당선자를 대선 승자로 승인하지 않았고, 이에 따라 바이든 당선자 측은 연방정부로부터 어떠한 지원이나 설명도 받지 못했던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SNS를 통해 GSA에게 바이든 당선자를 승인하라고 지시하자 그 직후 GSA는 바이든 당선자의 승리를 승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